AD
  • 사진=MBC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쇼핑왕 루이' 서인국과 남지현이 찜질방 동거를 시작했다.

22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쇼핑왕 루이'(극본 오지영, 연출 이상엽)에서는 기억을 잃고 노숙자가 된 루이(서인국)와 잃어버린 동생을 찾기 위해 루이를 거두는 고복실(남지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고복실은 사라진 동생 고복남(류의현)의 옷을 입고 있는 루이를 경찰서로 데려갔다. 그는 "저 옷은 분명 복남이 게 맞아요. 제가 옷에다 바느질 해놓은 게 그대로더래요"라며 기대를 드러냈다.

그러나 루이가 아무 것도 기억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고복실은 "복남이를 찾을 수 있는 유일한 끈이면 어떻게 해요. 잘 보살핌 받고 마음이 안정되면 기억이 돌아올지도 몰라요"라며 루이를 거두기로 했다.

이후 자신이 머무는 찜질방으로 루이를 데려간 고복실은 그에게 샤워를 지시했다. 씻고 나온 루이는 "도망갈까봐 그래. 혼자 있는 게 무서워"라며 고복실 옆에 딱 붙어 떨어지지 않았고 고복실은 "네 기억이 돌아와야 복남이도 찾으니까"라며 그를 달랬다.

한편 MBC ‘쇼핑왕 루이’는 서울 한복판에 떨어진 온실 기억상실남 쇼핑왕 루이(서인국)와 오대산 날다람쥐 고복실(남지현)의 파란만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9/22 23:17:19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