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엑소 사진=SM 엔터테인먼트
[스포츠한국 김수민 기자]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보이그룹 엑소가 방송 최초 컴백 무대를 공개한다.

9일 방송하는 케이블채널 Mnet 음악프로그램 ‘엠카운트다운’(연출 김정범)에서는 1년 3개월 만에 정규 음반을 발표하는 엑소가 더블 타이틀 곡 ‘럭키 원’(Lucky one)과 ‘몬스터’(Monster)를 방송 최초 공개한다.

'몬스터(Monster)'는 독특한 사운드와 신선한 보컬 패턴이 돋보이는 곡이며, '럭키원(Lucky one)'은 펑키한 사운드와 트렌디한 디스코 템포의 조화가 귀를 즐겁게 하는 밝고 경쾌한 R&B 펑크 댄스 곡이다. 이번 무대를 통해 엑소만의 색깔을 느낄 수 있는 최고의 퍼포먼스와 음악을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트와이스는 ‘아임 고나 비 어 스타’(I’m gonna be a star) 무대를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지난 2015년 Mnet ‘식스틴’(SIXTEEN) 방송 당시 많은 화제를 낳았던 곡을 방송 최초로 공개하는 것이다.

이외에도, 많은 가수들의 컴백이 예고돼 있어 기대감을 키운다. 엑소를 시작으로 루나, 피에스타, 정동하, 유키스, Double S 301, CLC, 크나큰의 알찬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백아연, EXID, 러블리즈, 신지훈, MAP6, ICE, 오마이걸이 출연해 화려한 무대를 꾸민다.

한편, ‘엠카운트다운’은 매주 목요일 오후 6시에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6/09 11:41:2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