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MBC 일일극 ‘아름다운 당신’에서 이윤이 역을 맡아 활약 중인 신예 김채은이 스포츠한국과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이규연 기자 fit@hankooki.com)
[스포츠한국 최나리 기자] 해사한 미소를 지으면서 인사를 건네는 신예 김채은에게서 파릇파릇 봄기운이 풍겼다.

호기심 가득한 얼굴로 주변을 둘러보다가도 이내 여느 신인 배우들처럼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지만, 감출 수 없는 특유의 밝은 에너지가 주변을 환하게 밝히는 듯 했다.

최근 김채은은 MBC 일일드라마 ‘아름다운 당신’(극본 박정란, 연출 고동선 박상훈)에서 이윤이 역을 맡아 자연스럽고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이며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단단히 찍었다.

‘아름다운 당신’은 누구나 한번쯤 앓기 마련인 사랑의 열병과 후유증, 그런 고비마다 결국은 내 편이 되어주는 가족 간의 끈끈한 정을 다양한 세대와 캐릭터를 통해 보여주는 드라마.

극중에서 이윤이는 초등학교 때 고아원에 버려진 아픈 상처를 마음 속에 품고 살지만 차분하고 맑은 인물로 차태우(공명)와의 알콩달콩 로맨스는 극에 훈훈한 활력을 불어 넣고 있다.

  • MBC 일일극 ‘아름다운 당신’에서 이윤이 역을 맡아 활약 중인 신예 김채은이 스포츠한국과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이규연 기자 fit@hankooki.com)
무엇보다 김채은은 자신의 첫 드라마 데뷔작이자 긴 호흡의 대장정에 참여하면서 하루하루 설렘 속에 진정한 연기의 맛을 배워가는 뜻 깊은 순간에 있다며 행복해 했다.

# 내로라하는 선배들과 함께 하는 일일극이 데뷔작인 소감은?

“이제 시작이다 싶으면서도 아직 제가 ‘배우’인 게 실감이 안 나요.(웃음) 인터뷰 등 여러 관련 일정 등을 소화하는 것도 매일 새롭고 신기하고요. 더욱이 데뷔 작품이 일일드라마다 보니 발 빠르게 돌아가는 촬영 현장에서는 분위기부터 배울 것이 너무나 많죠. 박근형 선생님, 정애리 선생님 등 대단한 선배 분들과는 길게 마주하는 장면은 없어도 그저 모습을 보는 것만으로도 긴장이 되고요. 그저 잠깐이라도 한 장면에서 호흡할 수 있는 것이 영광이고 큰 영감을 받고 있어요.”

# 실제 성격은 어떤 편인지, 극중 윤이 캐릭터와 비교도 해본다면?

“사실 초반에 윤이 캐릭터를 처음 만났을 때 외로움에서 비롯된 우울한 연기는 비교적 쉽지 않을까 하는 단순한 생각도 있었어요. 제 실제 성격의 밝은 에너지를 누르고 조용조용하게 표현하면 될까 싶었죠. 하지만 윤이의 상황은 제가 경험하지 못한 일이고 그저 외로움에 대한 부분이 아니기에 이해하고 몰입하는 과정이 어렵더라고요. 고심을 거듭하면서 윤이의 마음에 접근해 가기 위해 많은 것들을 떠올렸어요. 저도 연기자가 되면서 부모님과 떨어져 살고 있기에 가족이 그립고 보고 싶은 마음은 늘 품고 있고 거기에 더 풍부한 감정을 나타내고자 노력했죠.”

  • MBC 일일극 ‘아름다운 당신’에서 이윤이 역을 맡아 활약 중인 신예 김채은이 스포츠한국과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이규연 기자 fit@hankooki.com)
# 배우 공명과 커플 연기 호흡이 좋더라. 기억나는 에피소드는?

“공명 오빠와는 호흡이 잘 맞아요. 촬영 때 잘 챙겨주시고요. 더욱이 저랑 나이차가 한 살 밖에 안 나는 또래인 데다 서로 신인이다 보니 드라마에 대한 대화도 많이 하고 모니터도 해 주면서 응원하고 있어요. 기억에 나는 에피소드라면 둘이 처음 마주치는 장면이 거리 한 복판에서 부딪치면서 넘어지는 것이었거든요. 그땐 제가 의욕만 앞선 나머지 무작정 철퍼덕 넘어졌어요. 보호대도 없었고 리얼하게 임해야지 하는 생각뿐이었거든요. 게다가 첫 촬영이고 너무 긴장된 순간이라 당시에는 막상 아무런 느낌이 없었는데 이후에 보니 여기저기 영광의 상처가 가득하더라고요.(웃음) 지금은 넘어지는 연기에 나름의 노하우(?)가 생겼을까요.(하하)”

# 배우의 꿈을 갖게 된 계기는?

“진로를 정한 것은 고등학교 3학년 때였는데, 어린 시절부터 마음 속으로는 ‘배우를 하고 싶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어요. 근데 감히 말로는 ‘난 배우를 할거야’라고 말하지 못 하겠더라고요. 저의 깊은 꿈이 혹여 가볍게 들릴까 걱정했던 것 같아요. 평소 저희 집은 가족들끼리 대화가 많아요. 또한 세 살 터울의 오빠가 저보다 앞서 진로에 대한 고민을 하는 것을 보면서 저도 자연스럽게 미래에 대한 생각을 미리 해야겠구나 영향을 받은 거 같고요. 그러면서 ‘내가 좋아하는 것은 뭘까’ 스스로에 대한 물음을 던졌고 연기 학원도 다니고 방송부 활동도 하고 나름의 배우가 되기 위한 준비들을 했어요.”

# 자신만의 연기 공부 비결이 있다면?

  • MBC 일일극 ‘아름다운 당신’에서 이윤이 역을 맡아 활약 중인 신예 김채은이 스포츠한국과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이규연 기자 fit@hankooki.com)
“전공도 연극 영화과라서 이론적으로 깨우치고, 책을 보고 영화나 드라마 등을 통해서 배우면서 연구하는 것은 당연하게 하는 일이고요. 좀 더 신경 쓰는 것은 일상에서 접하는 모든 일에서도 자연스럽게 녹아 들면서 무언 가를 발견하고 익히려고 노력해요. 연기하는 것 자체가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다른 사람의 일상에 들어가는 거니까. 지금 이 순간도 연기하는 것에 도움이 되겠구나 하는 생각으로 매 순간 어색하지 않기 위해 노력 중이에요.”

# 롤 모델이나 자신에게 영향을 끼친 작품을 꼽는다면?

“롤 모델은 너무 많아요. 다들 너무 멋지고 좋은 선배 분들이니 배우고 싶은 것 투성이고요.(웃음) 제가 가장 인상적으로 본 작품은 드라마 ‘달콤한 나의 도시’예요, 최강희 선배의 일상을 비추는 자연스러운 현실 연기가 굉장히 멋있었어요. 사랑에 관한 이야기에 친구와의 관계 등을 맛깔 나게 풀어낸 작품 내용도 좋았고요. 저도 나중에 그런 연기를 꼭 해 보고 싶다는 생각을 갖게 했죠.”

# 도전하고 싶은 것이 많을 텐데 향후 목표와 각오는?

“우선은 ‘아름다운 당신’을 끝까지 충실하게 잘 마무리하고 싶고요. 차기작을 위해 열심히 오디션에 도전하고 있으니 새로운 모습을 계속 보여 드리고 싶어요. 윤이 역할과는 반대되는 철부지, 푼수기 넘치는 캐릭터 등으로 이미지 변신도 꼭 하고 싶네요. 사극 연기도 하고 싶고요. 이처럼 하고 싶은 것은 너무나 많지만 차근차근 지금 이 속도대로 급하지 않게 가려고요. 저에게는 무엇을 하든지 공부이고 도전이니 힘들어도 마음의 여유를 가지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잃지 않으면서 노력할 거예요. 주변 사람들과 행복하게 사는 소소한 부분들도 놓치지 않으면서 말이죠.(웃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3/26 07:40:5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