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썰전 전원책
썰전 전원책이 화제인 가운데 그의 과거 발언이 회자되고 있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정부의 다자녀 정책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는 출연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전원책은 "우리나라 여성들 사고에 문제가 있다"라며 "결혼할 때 상대 남성의 직장이 어딘지, 연봉이 얼만지, 아버지가 누구신지 등을 엄청 따진다"고 말했다.

이에 유시민은 "다 그런 것은 아닐 것"이라 반론했고, 전원책은 "이세상 모든 남성이 김구라는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MC 김구라는 "저도 결혼할 땐 엄청 힘들었다"며 거들었다.

한편 유시민과 전원책이 출연한 '썰전'은 매주 목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전1page2page3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2/19 13:27:47   수정시간 : 2016/02/19 13:51:1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