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한국 조현주 기자] 그룹 위너(강승윤 이승훈 송민호 남태현 김진우)가 돌아왔다. 긴 공백기만큼 한층 성숙해지고 여유로워졌다. 하지만 그 과정은 치열했다. 데뷔곡인 ‘공허해’처럼 공허한 시간을 보내기도 하고, 멤버 개별로 논란을 겪기도 했다. 그 시기를 버티게 한 것은 당연히 멤버였고, 음악이었다.

위너는 그 어떤 그룹보다 화려하게 데뷔했다. 서바이벌 프로그램 Mnet ‘WIN(윈)’에서 승리한 뒤 2014년 8월 데뷔 앨범 ‘2014 S/S’로 이름을 떨쳤다. 타이틀곡 ‘공허해’로 그 해 가장 ‘핫’한 신인으로 주목을 받으며 신인상을 싹쓸이했다. 그리고 1년 5개월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지난 1일 발매한 첫 미니앨범 ‘EXIT:E’에는 더블 타이틀곡 ‘BABY BABY(베이비 베이비)’와 ‘센치해’를 비롯해 남태현의 솔로곡 ‘좋더라’, 남태현 송민호 듀엣곡 ‘사랑가시’ 그리고 ‘철없어’ 등이 수록됐다.

▶ 공백기가 꽤 길었다

“공백기가 길어져서 팬들에게 미안했어요. 우리가 1집 활동도 길게 하지는 못했거든요. 부족한 활동을 했음에도 바로 나오지 않고 공백기를 가졌어요. 일이 있다가 없으니까 공허해지더라고요. 그게 가장 힘들었어요.” (송민호)

“공백기 동안 거의 작업실에서만 살았어요. 개별 활동이 있었지만 그 외적인 시간에는 음악 작업에만 몰두했죠. 조금씩 힘든 시간을 보내서 멤버들끼리 더욱 가까워질 수 있었어요. 힘든 이야기도 하고, 서로에게 기대기도 했죠.” (강승윤)

“스트레스로 인해 현대인 대다수가 앓고 있는 불면증을 앓았어요. 만약 연예인이 아닌 일반인 이승훈이라면 시간을 어떻게 보낼 수 있을지 고민을 많이 했어요. 답이 나왔냐고요? 위너를 더욱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소속감과 애사심을 더욱 가지게 됐습니다. (웃음)” (이승훈)

▶ 남태현은 뮤직비디오에서 (베드신·키스신 등) 꽤나 열연했다

“생애 처음으로 베드신을 촬영했어요. 영화를 보면서 도대체 어떻게 촬영할까? 궁금했는데 카메라가 돌아가니까 오히려 집중이 잘 되더라고요. 옷도 벗고 있으니까 뭔가 거리낌 없이 몰입할 수 있었어요.” (남태현)

▶ tvN ‘배우학교’ 촬영 이후 달라진 점이 있던가?

“어우~ 진화했죠. (웃음) ‘배우학교’는 대단한 곳입니다. 평소 박신양 선배 작품을 좋아해서 기대가 많이 됐어요. 첫인상은 굉장히 젠틀했어요. 그런데 극과 극이에요. 수업할 때는 한 치의 오차도 없다가 수업이 끝나면 다시 인간적으로 돌아왔어요. 프로라는 느낌을 받았죠. 연기가 뭔지 조금씩 알아가고 있어요. 이전까지는 과분하게도 소화능력도 없이 주인공을 맡았어요. ‘배우학교’에서 수업을 받으면서 내가 준비가 안 된 상태라는 걸 느꼈어요. 연기라는 것 자체가 참 섬세한 행동이에요. 계속 배워야겠죠.” (남태현)

“태현이가 ‘배우학교’ 이후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서 돌아왔습니다.” (강승윤)

▶ 송민호는 Mnet ‘쇼미더머니4’ 촬영 이후 달라진 점은 있던가?

“‘쇼미더머니’를 계기로 제 안에 묶어놨던 힙합 욕망을 풀게 됐어요. 사실 1집 작업을 할 때는 저의 욕심을 버리고, 대중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좋아해줄 수 있는 음악을 만들고자 했어요. 지금은 제가 좋아하고, 만들고 싶은 음악을 작업하려고 하고 있어요.” (송민호)

▶ 동고동락했던 아이콘이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을 보면, 뿌듯할 것 같다

“아이콘이 유재석 선배가 나오는 예능 프로그램에 나왔는데 되게 부러웠어요. 유재석 선배를 굉장히 좋아하거든요.” (이승훈)

“아이콘과는 너무 친해요. 대견스럽고 자랑스러울 때도 있고, 아쉬울 때도 있죠. 우리는 모든지 다 애기를 하고 소통을 해요. 서로 솔직하게 이야기도 하고 음악도 많이 들려줘요. 교류가 많은 편이에요.” (송민호)

▶ 아이콘과 위너의 가장 큰 차별점은 무엇인가?

“우리가 나이가 많아요. 딱 봐도 그래 보이지 않나요? 그 친구들은 우리보다 더 당돌한 느낌이 들어요.” (강승윤)

“우리가 물냉면이라면 아이콘은 비빔냉면이에요. 당돌한 친구들이에요. (웃음)” (이승훈)

▶ 남태현의 곡이 타이틀이 돼서 다른 멤버들은 섭섭하지 않나?

“그런 생각은 없어요. 늘 다섯 명이 듣기에 좋은 곡을 실으려고 노력해요.” (강승윤)

“어떻게 보면 굉장히 예민할 수 있잖아요. 다툼이 될 수도 있고 불화의 원인이 될 수도 있는데 멤버들이 좋은 게 오로지 음악의 좋고 나쁨만을 봐요. 그게 우리팀의 엄청난 장점이죠. 우리 다섯이서 굉장히 오래갈 수 있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개성도 매력도 다르지만 목표점은 같아요. 제 곡이 타이틀곡이 됐을 때 오히려 저는 부끄럽고 부담이 됐어요. 그런데 멤버들이 힘을 많이 줬어요. 자신감을 얻고 위로도 많이 받았습니다.” (남태현)

▶ 굳이 멤버들의 자작곡만 고집하는 이유가 있나?

“많은 곡을 받고 있어요. 녹음도 했는데 항상 결과물이 좋았던 것이 자작곡이었어요. 우리에게 어울리는 곡이 있다면 당연히 외부 작곡가 곡도 받고 싶어요. 우리는 자작곡만 부르는 그룹은 아니에요. 그렇게 확정지을 수 있는 부분도 아니고요. 늘 더 퀄리티 있고 성장한 음악을 들려드리고 싶어요.” (강승윤)

“외부 작곡가가 주신 곡이 안 좋은게 아니라 우리가 쓴 곡을 우리가 부를 때 가장 좋게 들려요. 우리가 우리를 제일 잘 알거든요.” (남태현)

“각자 작업할 때 특색을 잘 알아요. 그래서 우리에게 가장 어울릴 수 있는 곡을 만들 수 있는 것 같아요.” (송민호)

▶ 1년 동안 위너를 볼 수 있는 연간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1년 동안 한번 대차게, 제대로 활동을 해보자는 의미로 연간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됐어요.아직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수 있는 시기는 아니지만 앨범과 콘서트 그리고 개개인별 예능이나 연기 등 다방면으로 활동할 수 있는 것들을 협의하고 있어요.” (강승윤)

▶ 마지막으로 옆에 있는 멤버의 ‘입덕’(‘덕후에 입문한다’는 신조어) 포인트를 밝혀준다면?

(강승윤→송민호) “건치가 아닐까합니다. 멀리서 봐도 알 수 있는 새하얀 치아요. 하하”

(송민호→남태현) “태현이 자체가 아닐까합니다. 온몸에서 매력이 흘러나와요. 살을 많이 뺐어요. 원래 미모가 뛰어났지만 8kg을 빼서 엘프 같더라고요. 비주얼이 입덕 포인트입니다.”

(남태현→김진우) “진우 형은 굉장히 곱상하고 예뻐요. 젠틀한 느낌인데 반전미가 있어요. 실제로는 굉장히 ‘순둥이’ 같고 시골 소년 같은 순박한 매력이 있죠.”

(김진우→이승훈) “예능감이 뛰어나요. 유라인에 들어갈 수 있는 갈 수 있는 충분한 자격이 있죠.”

(이승훈→강승윤) “옷이 되게 많아요. 패셔너블한 것과는 거리가 있는데, 탐나는 옷이 많아요. 승윤이의 옷장에 입덕됐어요.”

(강승윤→송민호) “건치에서 비롯된 훌륭한 래핑과 매력적인 목소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하하”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2/06 07:01:09   수정시간 : 2016/02/06 10:05:4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