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오연서. 사진=SBS 제공.
[스포츠한국 장서윤 기자] 배우 오연서가 상남자 포스가 물씬 묻어나는 '센 언니'로 완벽 변신, SBS 새 수목드라마‘돌아와요 아저씨’의 강렬한 첫 출발을 알렸다.

오연서는 24일 첫 방송될 SBS 새 수목드라마 ‘돌아와요 아저씨’(극본 노혜영/연출 신윤섭/제작 신영이엔씨, 후너스엔터테인먼트)에서 조직 보스 출신 40대 상남자에서 ‘절세미녀’로 환생한 홍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겉모습은 여자지만, 40년 평생 ‘상남자’로 지내온 내면을 지닌 홍난 캐릭터를 통해 과감한 연기 변신을 예고하고 있는 것.

이와 관련 오연서가‘센 아재’의 내면이 깃든 ‘센 언니’ 자태로, ‘돌아와요 아저씨’ 첫 촬영에 나선 모습이 공개됐다. 오연서는 웨이브가 살짝 들어간 긴 헤어와 밀착된 블랙 원피스를 입은 채 절세미녀다운 모습을 발산했다.

그러나 이런 겉모습과는 달리 한껏 일그러진 표정을 지어내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오연서가 굽 높은 하이힐을 신은 채 벽을 짚으면서 힘겹게 걸음을 옮기는가 하면, 높은 굽으로부터 전해지는 고통에 잔뜩 화가 난 듯한 표정을 짓는 등 험난한 ‘하이힐 워킹’을 선보이고 있는 것. 이처럼 아리따운 외모와 180도 다른 오연서의 반전 행동이 ‘돌아와요 아저씨’ 속 홍난 캐릭터에 대한 흥미로움을 높이고 있다.

오연서의 첫 촬영 장면은 지난달 18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호텔에서 진행됐다. 극중 기탁(김수로)이 홍난(오연서)으로 환생한 후 처음으로 구두를 신어보는 장면에서 오연서는 오전 7시 50분경부터 현장에 미리 도착해 앞 순서의 촬영을 조용히 지켜보면서, 현장을 파악하는데 주력했다. 특히 이 날 촬영은 호텔에서 진행됐던 만큼 각국의 투숙객들이 오가면서 구경했지만, 오연서는 개의치 않고 신윤섭 PD와 함께 동선과 동작 하나하나 세심하게 맞춰보며 리허설에 임했다.

오연서는 “첫 촬영 날이 30년 만에 기록적인 한파가 몰아친 날이었는데, 앞으로 함께 고생할 스태프들에게 첫 촬영부터 한파를 안겨줘서 괜히 미안했다”라며 “첫 촬영이라 조금 어색했는데, 모든 스태프들이 오래된 사이처럼 따뜻하게 대해줘서 편안하게 할 수 있었다”라고 혹독한 한파였지만 훈훈하게 촬영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또“홍난이라는 캐릭터 특성상 힐도 처음 신고, 짧은 치마도 처음 입는 느낌을 가지고 가야해서 첫 촬영을 어떻게 표현할지 고민이 많았는데, 즐거운 분위기에서 촬영을 마친 것 같아 기쁘다”라며 “재밌는 작품으로 찾아뵙겠다. 앞으로 많은 기대 보내주셨으면 한다”라고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했다.

SBS 새 수목드라마 ‘돌아와요 아저씨’ 죽음 이후 180도 다른 인물로 환골탈태해 현세로 돌아온 두 저승 동창생들이 다시 한 번 세상을 살아가면서 사랑과 행복의 진정한 의미를 깨달아가는 휴먼 판타지 코믹 드라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2/03 10:23:5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