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tvN 금토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열연한 배우 라미란이 서울 중구 더 플라자호텔에서 종방 기자간담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jk31@hankooki.com)
[스포츠한국 최나리 기자] ‘응답하라 1988’ 라미란이 극중 아들로 등장한 배우 류준열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라미란은 29일 오후 서울 중구 더 플라자호텔 다이아몬드 홀에서 열린 tvN 금토드라마 ‘응답하라 1988’ (극본 이우정, 연출 신원호) 종방 기자간담회에서 “감독님이 극중에서 아들이 두 명이라고 하시기에 잘생기지 않으면 안 하겠다고 말했었다(웃음)”라고 너스레로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라미란은 “감독님이 ‘얼굴이 진짜 못생겼으니 기대하지 말아라’라고 하시더라. 이후 류준열을 처음 봤는데 나와 정말 닮았다 생각했다”며 “보면 볼수록 괜찮은 구석도 많고 ‘못생긴 남자에게 빠지면 약도 없다’는 말처럼 정말 매력적인 친구다”라고 덧붙여 좌중을 폭소케 만들었다.

극중에서 라미란은 무뚝뚝하고 강해 보이지만 속은 여린 아내이자 엄마로서 자연스럽고 섬세한 연기를 풀어내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었다.

또한 남편 역할을 맡은 배우 김성균을 비롯해 아들 역을 맡은 배우 안재홍, 류준열과의 맛깔 나는 연기 호흡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한편, ‘응답하라 1988’은 2015년판 ‘한 지붕 세 가족’으로 1988년 서울 도봉구 쌍문동에 사는 다섯 가족의 이야기를 담아낸 코믹 가족 드라마.

탄탄한 대본과 출연 배우들의 열연에 힘입어 화제성과 시청률을 동시에 잡으며 지난 16일 인기리에 종영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1/29 18:20:45   수정시간 : 2016/02/26 12:50:4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