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전원책과 유시민이 '썰전'에서 쯔위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사진=JTBC)
'썰전' 전원책 유시민, "쯔위 논란? 중국 속 좁아…뭐든 정치에 연결 시켜"

전원책 변호사와 유시민 전 장관이 쯔위 논란에 대해 뜻을 모았다.

21일 오후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전원책, 유시민, 김구라는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인 쯔위의 대만 국기 논란과 중국, 대만 사이 정치적 관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김구라는 "트와이스는 다국적 걸그룹이다. 그런데 '마리텔'에 트와이스 외국인 멤버 넷이 나왔다. 거기서 쯔위가 대만 국기를 흔들어 논란이 된 것이다"고 쯔위 논란에 대해 짧게 요약했다.

유시민 전 장관은 "쯔위가 '마리텔' 인터넷 방송에서 대만 국기를 흔들었지만 본 방송에는 나가지도 않았다"며 "이걸 황안이라는 가수가 문제 삼았다. 누군지는 몰라도 이북에서 태어났으면 북한 비밀경찰을 했을 친구다. 이걸 왜 뒤늦게 웨이보에 올려서"라며 황안의 행동을 비판했다.

이어 전원책 변호사 역시 "대만 출신인 친구가 자기 나라 국기를 들었을 뿐이다. 당연한 것이다. 다만 사건이 벌어지고 중국 여론이 안 좋자 국내 기획사가 사과하고 쯔위도 사과를 했다"며 "보기에 따라 한국이 대만의 독립을 억압한다고 생각할 수 있다"고 쯔위를 두둔하면서도 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대만 출신인 쯔위는 지난해 11월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의 온라인 생중계에서 대만 국기를 흔들었다가 중국 여론의 비난을 받은 바 있다.

대만은 중화민국 국가로 중국 영토에 속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를 본 대만 출신 가수 황안이 "쯔위가 대만의 독립 세력을 부추긴다"는 글을 자신의 웨이보(중국 SNS)에 올려 쯔위의 국기 논란이 불거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1/22 13:28:4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