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CJ E&M 제공
[스포츠한국 최나리 기자] 엠넷콘텐츠 부문 김기웅 엠넷1 국장이 ‘2015 MAMA’와 관련해 앞서 불거졌던 YG엔터테인먼트와의 불화설에 대해 언급했다.

김기웅 국장은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 1층 탤런트홀에서 열린 “2015 MAMA(Mnet Asian Music Awards /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 사전 기자간담회에서 “YG엔터테인먼트와의 불화설은 사실 무근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김 국장은 “오늘 2차 라인업도 발표됐고 빅뱅과 아이콘의 무대도 준비 되어있다”며 “왜 (마찰을 빚은 것처럼)그렇게 비춰졌는지 모르겠다. 빅뱅은 이제껏 ‘MAMA’에서 단독 무대 등 여러 공연을 선보여 왔다. 당연히 자연스럽게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고 전했다.

한편, ‘MAMA’는 CJ E&M이 주최하는 명실상부 아시아 대표 음악 축제로 올해 7회째를 맞았다.

1999년 ‘Mnet 영상음악대상’으로 시작해 대한민국 음악 산업의 성장과 함께 꾸준히 진화를 거듭해 오며 약 10여 년 동안 국내서 개최해 오다 2009년을 기점으로 ‘MAMA’로 변모했다.

2010년부터는 마카오를 시작으로 글로벌로 진출했고 이후 2011년 싱가포르, 2012년부터 2014년까지 홍콩으로 이어지며 단순한 연말 음악 시상식을 넘어 전 세계인들이 즐기는 최대 음악축제이자 글로벌 소통창구, 아시아 대중음악 확산의 장으로 자리 잡았다.

‘2015 MAMA’는 12월 2일 홍콩 AWE에서 개최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11/18 15:33:5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