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조현주기자] 배우 황정음의 ‘예쁨 인증샷’이 포착됐다.

연일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1위 독주체제를 이어가고 있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그녀는 예뻤다’(극본 조성희, 연출 정대윤) 측은 11일 ‘폭탄녀’를 벗어나 여신으로 변신한 황정음(김혜진 역)의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녀는 예뻤다’ 8회 엔딩에서는 회사를 그만뒀던 ‘폭탄녀’ 혜진이 두 눈이 휘둥그레질 정도로 예뻐진 모습으로 변신해 ‘모스트 코리아 편집팀’에 복귀하며, 혜진이 예뻐지길 학수고대해왔던 시청자들을 환호하게 만들었다.

공개된 스틸 속 황정음의 모습은 또 다시 환호성을 자아낸다. 그는 예뻐진 모습을 마음껏 뽐내는 듯 카메라를 바라보며 미소 짓고 있는데 찰랑이는 머릿결과 고운 얼굴선, 또렷한 이목구비가 ‘예쁨’ 그 자체. 주변을 둘러싼 꽃들이 무색할 정도로 화사한 미모가 주변을 환하게 밝힌다.

그동안 황정음은 첫사랑의 아이콘에서 폭탄녀로 역변한 김혜진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뽀글뽀글한 파마머리, 양 볼을 가득 뒤덮은 주근깨와 안면홍조를 고수해왔다. 또한 몸을 사리지 않는 역대급 열연을 원동력으로 ‘그녀는 예뻤다’를 수목극 정상에 올려놓으며 ‘믿보황’의 선택은 틀리지 않았음을 몸소 증명했다. 황정음이 이제 ‘미모’까지 되찾은 만큼, 앞으로 또 어떤 매력을 발산하며 ‘그녀는 예뻤다’의 흥행을 이어갈지 궁금증을 모은다. 동시에 그의 외모 변신과 함께 막이 오른 ‘그녀는 예뻤다’ 2막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한편 ‘그녀는 예뻤다’는 주근깨 뽀글머리 ‘역대급 폭탄녀’로 역변한 혜진과 ‘초절정 복권남’으로 정변한 성준, 완벽한 듯 하지만 빈틈 많은 ‘허당 섹시녀’ 하리, 베일에 가려진 ‘넉살끝판 반전남’ 신혁, 네 남녀의 재기발랄 로맨틱 코미디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10/11 16:10:35   수정시간 : 2015/10/11 16:16:3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