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김봉진 인턴기자 multi@hankooki.com
[스포츠한국 조현주기자] 배우 조승우가 촬영 현장의 ‘귀요미’로 등극했다.

조승우는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내부자들’(감독 우민호, 제작 내부자들 문화전문회사) 제작보고회에서 자신이 촬영 현장의 비타민으로 등극한 이유를 밝혔다.

이날 조승우는 “(이)병헌이 형은 점잖다. 여배우도 없는 촬영 현장이었다. 내가 짬밥이 되지 않으니까 분위기를 살려야 했다”면서 “막내인 내가 애교를 해야겠다는 의무감을 가지고 스태프들과 선배 배우들에게 재롱을 떨었다. 원래 애교가 많다. 내 역할을 충실히 해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승우는 근성 하나 믿고 조직에서 버텨온 무족보 열혈 검사 우장훈 역할을 맡았다. 조승우는 성공을 꿈꾸는 자의 비열함과 열정을 동시에 소화해냈다.

‘내부자들’은 ‘미생’과 ‘이끼’의 윤태호 작가가 연재했던 미완결 웹툰 ‘내부자들’을 원작으로 한 작품. 사회 깊숙한 곳까지 뿌리박고 있는 대한민국 사회의 부패와 비리를 내부자들을 통해 날카롭게 해부한 범죄 드라마다. 11월 개봉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10/08 12:17:0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