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여진구. 사진=김봉진 인턴기자 multi@hankooki.com
[스포츠한국 장서윤기자]"역할에 맞는 다양한 욕을 많이 찾아봤어요"

배우 여진구가 북한군 역으로 열연한 소감을 전했다.

15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진행된 영화 '서부전선(감독 천성일 제작 하리마오 픽쳐스)'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여진구는 "북한 사투리를 급하게 배웠는데 다행히 입에 잘 붙었다"라며 웃음지었다.

'서부전선'은 1953년 7월 휴전협정을 앞두고 남한군 장남복(설경구)과 북한군 탱크병 김영광(여진구)이 대립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극중 여진구는 남으로 진군하던 도중 폭격으로 홀로 남아 탱크를 지키는 북한군 영광 역으로 분했다.

여진구는 "북한 사투리는 따로 선생님에게 배웠는데 현장에서 감독님과 많은 얘기를 나누면서 분위기를 익혔다"라고 전했다.

영화 속에서 남복과 갈등을 빚으면서 다양하게 선보인 '욕 연기'에 대해서도 들려주었다. 여진구는 "욕은 촬영 전부터 굉장히 욕심 났던 부분"이라며 "어떻게 하면 좀더 맛깔나게 욕을 할 수 있을까란 지점에 많이 고민했다. 다양한 욕을 알아봤는데 내 입에 맞고 많은 분들에게 익숙할만한 욕은 '간나'라는 말이었따"라고 에피소드를 들려주었다.

'서부전선'은 추석 연휴 시즌인 오는 24일 개봉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9/15 16:33:2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