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스포츠한국 최나리 기자] 4인 4색 매력을 듬뿍 담은 리얼 로코 ‘그녀는 예뻤다’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14일 MBC 수목 미니시리즈 ‘그녀는 예뻤다’(극본 조성희, 연출 정대윤) 측은 황정음을 비롯해 박서준, 최시원, 고준희 등 주연 배우 4인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공개된 포스터에서 이들은 각자 캐릭터의 매력을 뽐내며 엇갈린 로맨스를 표현해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뚱보 찌질남에서 모델포스 완벽남으로 환골탈태한 성준 역의 박서준은 댄디한 차림으로 완벽한 ‘여심 사냥꾼’의 모습을 선보이고 있다.

이어 세상 혼자 사는 듯한 미모를 지닌 하리 역의 고준희는 두 손을 맞잡고 새침한 미소를 짓고 있어 시선을 끈다. 특히, 엇갈린 첫사랑을 예고하듯 성준의 꽃다발이 하리에게로 향하고 있어 기대감을 한층 더 고조시킨다.

‘첫사랑의 아이콘’에서 주근깨 가득한 폭탄녀로 역변한 혜진 역의 황정음은 극중 잡지사 편집팀 인턴으로 등장하는 만큼 두꺼운 잡지 여러 권을 힘겹게 든 채 극중에서 펼쳐질 고난을 예고하며 흥미를 이끈다.

끝으로 베일에 가려진 넉살끝판 반전남 신혁 역의 최시원은 시크한 표정으로 한쪽 손은 주머니에 찔러 넣고 나머지 한쪽 손으로는 혜진에게 잡지 한 권을 더 얹어주는 코믹 반전 컷으로 흥미를 유발한다.

한편 ‘그녀는 예뻤다’는 주근깨 뽀글머리 ‘역대급 폭탄녀’로 역변한 혜진과 ‘초절정 복권남’으로 정변한 성준, 완벽한 듯 하지만 ‘빈틈 많은 섹시녀’ 하리, 베일에 가려진 ‘넉살끝판 반전남’ 신혁, 네 남녀의 재기발랄 로맨틱 코미디다.

오는 16일 밤 10시 MBC를 통해 첫 방송된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9/14 09:46:3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