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제공=Mnet
[스포츠한국 윤소영기자] '더러버' 타쿠야가 이재준의 마음을 흔들고 있다.

Mnet 목요드라마 '더러버'(극본 김민석·연출 김태은)로 국내에서 첫 연기에 도전한 타쿠야(타쿠야 역)가 다양한 매력을 발산하며 여심을 넘어 극 중 이재준(이준재 역)의 마음까지 사로잡으며 눈길을 끌고 있다.

극 중 세계여행 중인 타쿠야는 한국에서 우연히 이준재의 룸메이트 공고를 보고 함께 동거를 시작하게 됐다. 특유의 밝은 성격으로 무뚝뚝하고 집에 혼자 있는 것을 좋아하는 동갑내기 친구 이준재를 살뜰히 챙기며 남다른 브로맨스를 선보이고 있는 것.

타쿠야의 매력을 살펴보면 단연 훈훈한 외모가 눈길을 끈다. 187cm 장신의 키와 날렵한 코, 뚜렷한 이목구비는 물론 상대를 기분 좋게 만드는 눈웃음과 생동감 넘치는 표정연기가 매력을 더한다.

또한 매사에 긍정적이고 따뜻한 성격과 애교스러운 말투가 더해진 매력적인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뿐만 아니라 극 중 손으로 못을 박으며 선보인 박력 있는 ‘카베동’(벽치기)은 그간 보여줬던 모습과는 다른 터프한 매력으로 화제를 낳았다.

‘더러버’ 제작진이 전한 타쿠야의 깨알 열연 비하인드 스토리도 눈길을 끈다. 촬영 중 이재준의 얼굴에 물을 뿌려 깨우는 신에서 타쿠야가 의도치 않게 이재준 앞에서 넘어지면서 자연스럽게 물을 끼얹어 한번에 오케이 컷을 받아냈다는 것.

당시 현장에 있는 제작진 모두가 타쿠야에게 ‘몸개그를 따로 연습한 것 같다’는 칭찬과 함께 폭풍 웃음을 참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실제 타쿠야의 모습도 캐릭터와 비슷하게 애교도 많고 사교성이 좋다”고 유쾌한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오정세-류현경 정준영-최여진 박종환-하은설 타쿠야-이재준이 출연하는 '더러버'는 20대~30대 4쌍의 동거커플을 통해 함께 사는 남녀 사이의 이야기를 옴니버스식 구성으로 다룬 드라마.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6/04 11:00:4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