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배우 이서진이 최지우에 대한 호감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사진= tvN '삼시세끼'
배우 이서진이 최지우에 대한 호감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에서는 이서진과 옥택연이 김치볶음밥으로 거한 점심식사를 즐기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이서진은 앞선 방송에서 손호준과 최지우와 함께 담근 김장 김치를 밥과 함께 볶았고 그 위에 최지우가 구워놓은 김을 뿌려 요리를 완성했다.

이후 밥상에 마주앉은 이서진과 옥택연은 숟갈 가득 김치볶음밥을 떠서 입에 밀어넣었다. 두 사람의 '폭풍 먹방'은 보는 이들까지 군침돌게 했다.

이서진은 "지우 아니었으면 어떡할 뻔 했어, 우리"라며 최지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최지우와 함께 했을 당시에도 "설거지를 나보다 깔끔하게 하는 사람은 처음이다. 다들 '왜 유난이냐'고만 했지 '한 번 더 닦아야겠다'고 말해준 사람은 없었다"며 호감을 표한 바 있다.

옥택연 또한 "최지우 누나가 우리 삶을 윤택하게 하고 가셨다"며 이서진의 '최지우 앓이'에 동참했다.

한편 이서진의 최지우에 대한 호감에 누리꾼들은 "이서진, 최지우랑 묘하다", "이서진과 최지우 사이에서 곧 열애설이 날 것 같다", "이서진과 최지우 둘다 엄청 깔끔하더라"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12/15 09:52:24   수정시간 : 2014/12/15 10:12:0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