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미디어 조현주기자] 그룹 소녀시대 유닛 태티서가 영화 '두근두근 내인생'에 카메오로 출연했다.

21일 서울 성동구 왕십리CGV에서는 '두근두근 내인생'(감독 이재용·제작 영화사 집) 언론 시사회가 열렸다.

극중 강동원이 연기한 대수는 과거 태권도 유망주로 현재는 걸그룹을 좋아하는 아빠다. 영화 초반 대수는 방송에 나오는 태티서의 모습을 보며 눈을 떼지 못했다. 강동원은 태연, 서현 등을 직접 언급하며 걸그룹에 열광하는 철없는 아빠 대수를 완벽하게 표현했다.

특히 태티서 멤버 태연, 티파니, 서현은 '두근두근 내 인생'에 강동원과 잠깐 호흡을 맞추는 카메오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영화 예고편서 태티서가 TV 화면을 통해 나오는 모습은 공개됐지만, 실제 영화에 출연한다는 소식은 알려지지 않았다. 태티서는 강동원과 짧은 호흡을 맞추며 영화의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한편 '두근두근 내인생'은 김애란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17세 어린 나이에 자식을 낳은 부모와 17세를 앞두고 세상과 이별을 준비하는 아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송혜교와 강동원은 17살에 아이를 낳은 미라와 대수로 각각 분했고, 아들 아름 역에는 신인 아역배우 조성목이 열연했다. 내달 3일 개봉 예정.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8/21 17:21:54   수정시간 : 2014/08/21 17:59:1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