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이규연 기자 fit@hankooki.com
[스포츠한국미디어 조현주기자] 배우 유인영이 '기황후' 속 캐릭터와 '삼총사' 캐릭터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유인영은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열린 케이블채널 일요미니시리즈 '삼총사'(극본 송재정, 연출 김병수) 제작발표회에서 "드라마 '기황후'에서는 보이시한 면이나 남성적인 면이 부각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소현세자(이진욱)의 첫사랑 미령 역을 맡은 유인영은 "'삼총사'에서 맡은 미령은 '기황후'보다 섹시하고 여성적인 면을 더 많이 부각해서 보여드릴 것이라며 "아직까지는 표정이나 눈빛으로 보여줘야 하는 부분들이 많아서 연구를 열심히 하고 있다"고 전했다.

'삼총사'는 알렉상드르 뒤마 작가의 동명 소설을 모티브로 한 퓨전사극. 인조의 장자인 조선의 세자이자, 자칭 '삼총사'의 리더인 소현세자(이진욱), 그의 호위 무사이자 삼총사 멤버인 허승포(양동근)와 안민서(정해인), 그리고 박달향(정용화)이 조선과 명청 교체기의 혼란했던 중국을 오가며 펼치는 활약상을 담는다.

지난해 화제를 모은 드라마 '나인'의 송재정 작가와 김병수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또한 12개 에피소드씩, 총 3개 시즌으로 '계획된 시즌제'로 제작된다. 정용화, 이진욱, 양동근, 정해인, 서현진, 유인영 등이 출연한다. 오는 17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8/12 15:15:03   수정시간 : 2014/08/12 15:31:1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