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심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한국 이정현기자]신예 배우 이동휘가 KBS 2TV '조선총잡이'를 통해 데뷔 이후 처음으로 드라마에 도전한다.

오는 6월부터 방송될 예정인 '조선총잡이'에서 이동휘는 이준기의 단짝이자 극의 핵심 인물 역에 캐스팅됐다.

'조선총잡이'는 조선의 마지막 칼잡이가 시대의 영웅 총잡이로 성장해가는 과정을 그린 감성 액션 로맨스 드라마로 이준기와 남상미 등이 출연한다.

이동휘가 맡은 캐릭터는 극 중 윤강(이준기)의 단짝이자 좌포청 포교로 수사관으로서 부족함 없는 실력을 지녔지만, 집무 시간에 몰래 술먹기, 기방 드나들며 간보기가 특기인 불량 포교 한정훈이다.

이동휘는 서울예술대학교 연극과 출신으로 개성 넘치는 연기력으로 안방극장 팬에게 신선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총잡이가 된 윤강과 함께 사건의 배후를 밝히는 핵심 인물이다. 그는 지난 2013년 영화 '집으로 가는 길'에서 고수의 친구 광식 역으로 눈도장을 찍은 후 올해 강형철 감독의 '타짜2'에 출연했다.

이동휘의 소속사 심엔터테테인먼트 심정운대표는 "이동휘는 충무로에서는 이미 이름이 많이 알려져 있을 정도로 연기력이 대단하다. '조선총잡이'를 통해 대중에게 더 많이 '이동휘'라는 배우를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 잘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4/29 18:05:57   수정시간 : 2020/02/11 18:35:2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