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랑 경고메시지, 성매매 루머 "강력한 법적 대응… 조심"
'김사랑 경고메시지'

탤런트 김사랑이 성매매 의혹에 대해서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과 함께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김사랑은 17일 자신의 미니홈피에 "어떠한 언론보도도 없는 사실무근인 이야기를 지어내서 글을 올리는 것만으로도 연기자에게 큰 피해를 줄 수 있으며 강력한 법적대응을 받을 수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와 같은 메시지는 최근 검찰의 연예인 성매매 수사를 놓고 증권가 정보지에서 근거없이 김사랑의 이름이 거론된 것에 대한 불편한 마음을 담은 것이다.

앞서 수원지검은 미인대회 출신 탤런트 A씨, 과거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드라마에서 주연을 맡은 B씨 등의 여성 연예인 수십 명의 성매매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근거나 정황없이 자신의 실명이 거론된 이다해, 김사랑, 황수정, 신지, 조혜련 등이 법적대응 의사를 밝혔으며 허위사실 유포시에는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전한 바 있다.

뉴스홈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