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배우 김민서가 SBS 2부작 드라마 '사건번호 113'(극본 류성희ㆍ연출 박용순)을 통해 뛰어난 실력은 물론 마음까지 따뜻한 열혈 검사로 변신한다.

김민서가 출연하는 법정 스릴러물인 '사건번호 113'은 열혈 검사와 형사가 만나 시체가 발견되지 않은 살인 사건에 대한 진실을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극중 김민서는 뛰어난 실력을 가진 검사지만, 집에서는 엄마에 대한 불만이 가득한 대한민국 보통 여성 '승주'를 연기한다.

살인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혜리와 혜리의 어머니 희경(김미숙) 사이의 관계 회복과 진실을 밝히기 위해 검사의 자존심까지 버려가면서 노력하는 승주를 통해 색다른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나쁜 남자', '성균관 스캔들', '동안미녀' '해를 품은 달'까지 다양한 작품에서 개성 있는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으며 성장해 온 김민서는 올해 초 드라마 '7급 공무원'에서 뛰어난 실력을 가진 국정원 요원 신선미 역을 맡았었다.

김민서 외에 기태영 최필립 등이 출연하는 '사건번호 113'은 30일 1,2부가 연속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3/05/24 07:49:51   수정시간 : 2020/02/11 16:01:3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