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베를린' 포스터
영화 ‘베를린’이 4일 누적 관객수 700만을 돌파했다.

‘베를린’이 세운 관객 수 기록은 원빈의 감성액션’ ‘아저씨’가 세운 기록(6,282,774명)과 김지운 감독의 대표작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의 기록(6,686,912명)을 넘어선 성과로 한국 액션 장르 영화로서는 역대 최고치다.

CJ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700만 관객 돌파는 이 영화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전 연령층에서 대중적인 사랑을 받았다는 의미다”라며 “첩보 액션이라는 장르적인 특성으로 인해 관객 확장성 측면에서 우려가 있었지만, 영화의 힘과 관객의 지지로 극복했다”고 분석했다.

또 일반 관객과 평단은 물론 봉준호, 박찬욱, 최동훈 감독 등 대한민국의 대표 감독들로부터 "역대 한국 영화 최고의 액션"이라는 극찬을 받아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베를린’은 지난 설 연휴를 지나며 40대 이상의 중장년층에게까지 관객층이 확대되며 본격적인 장기흥행 모드에 돌입했다.

한편 영화 ‘베를린’은 액션 영화의 대가 류승완 감독과 하정우, 한석규, 류승범, 전지현 등 명품 배우들의 만남으로 개봉 전부터 큰 화제를 모은 작품으로 현재 전국의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3/03/04 16:55:57   수정시간 : 2013/04/25 12:30:2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