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전 야구선수 겸 방송인 강병규가 이병헌 측에 맞고소 의사를 전했다.

강병규는 21일 자신의 트위터에 "에이펙스? 무슨 신인그룹인줄 알았네. 왜 김앤장을 안 썼을까? 변호사XX 진짜 싸가지 없구만? 피고인은 뭐? 어쩌고 어째? 무죄추정의 원칙도 안 배우고 무슨 공부한 거야"라는 글을 게재해 지난 20일 이병헌 측의 명예훼손 고소에 대한 불쾌감을 표했다.

이어 "이번에 또 빽 써서 변호사랑 친한 검사가 직접 나설까? 저번처럼? 이번엔 잘 안될걸? 뭐가 허위고 뭐가 어째? 공부 많이 했으니 저번처럼 당하진 않아. 이젠 트위터란게 있으니까"라며 "고소했다고 보도 자료를 내는 그 언론 물타기 명예훼손 한 행위를 맞고소로 대응해주지"라고 맞고소 의사를 전했다.

지난 20일 이병헌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에이펙스는 "강병규를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 관한 법률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에이펙스는 "강병규는 형사사건의 피고인으로 재판을 받는 중임에도 허위사실을 지속적으로 SNS에 올리며 피고인으로서 해선 안될 행동을 하고 있다. 특히 지난 19일 이병헌을 '이XX'라는 단어로 지칭하는 등 원색적 비난을 쏟아냈고 '조만간 임신 소식이 들릴 것이다'라는 허위 사실을 유표하여 이병헌의 명예를 훼손했으므로 고소를 진행하였다"고 밝혔다.

이에 강병규는 "내가 홍길동이냐. 아버지를 아버지라 못 부르고 변X를 변X라 못 부르게"라고 트위터에 게재함으로써 오히려 이병헌에 대한 맞고소 대응의사를 밝혔다.

한편, 강병규는 지난 19일 이병헌과 이민정의 열애사실이 공개된 직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XX 스캔들 영화로 만들면 재미있겠군", "조만간 임신설이 들릴 겁니다"등 글을 올려 이병헌에 대한 비난의 글을 올린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2/08/21 08:48:27   수정시간 : 2013/04/25 12:27:2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