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또 벗었다“ 미란다 커, 누드사진 공개
입력시간 : 2012/08/10 10:39:23
수정시간 : 2013/04/25 12:27:14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글자크게
글자작게
기사프린트
기사메일
기사 구매
세계적인 슈퍼모델 미란다 커(29)가 허벅지 높이의 부츠를 싣고 상반신을 드러낸 누드사진을 찍었다. 10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른 미란다 커는 오는 21일(현지시간) 미국에서 발매되는 패션지 ‘하퍼스 바자’ 9월호를 통해 파격적인 올 누드 화보를 공개했다.

사진작가 테리 리처드슨이 찍은 사진에서 그녀는 무릎 위로 올라오는 싸이 하이 부츠만 신은 채 누드로 포즈를 취했다. 풍성한 머리카락을 뒤로 젖힌 채 가슴을 두 손으로 감싸며 바비인형같은 옆 라인을 드러낸 그녀는 특유의 우아한 매력으로 선정적인 사진을 완성했다.

미란다 커는 이번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개인적으로 싸이 하이 부츠를 정말로 사랑한다. 정말 섹시하고 재미있는 패션 아이템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당초 그녀는 자신의 누드 사진이 온라인으로 공개되지 않도록 잡지 측에 요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