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혜선이 19일 MBC <네 마음을 보여줘>에 출연해 "두 번의 이혼으로 자살을 생각할 정도로 힘들었다. 아이들에게 가장 미안했다"고 고백했다.

그를 절망에서 꺼내준 사람은 바로 아들. 아들은 지친 엄마에게 "내가 있으니까 걱정하지 마"라고 다독인 것.

역시 자식밖에 없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연예계 이슈추적] 칼럼·연재기사 전체보기
[스타들의 결혼 생활] 그들만의 은밀한 침실속 부부생활까지…
[연예계 숨겨진 비화] 아니! 이런 일도 있었네~ 살짝 들춰보니…

▶▶▶ 인기 연재·칼럼 ◀◀◀
맛있는 色수다 은밀한 성생활 '性남性녀' 성관계 혁명? 황제의 정력제?
식색성야(食色性也) 사주풀이 무속세상 늑대의 속마음성형 이야기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0/04/20 20:49:29   수정시간 : 2020/02/07 20:35:5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