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무한도전 달력 한달만에 "20억원 돌파"
50만부 판매… 수익금 불우이웃 돕기로

스포츠한국 안진용기자 realyong@sportshankook.co.kr
'<무한도전> 달력'의 매출액이 20억원을 돌파했다.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연출 김태호 제영재) 출연진이 제작한 <무한도전> 달력은 판매 시작 한 달 만에 50만부 넘게 팔려 나갔다.

MBC 뉴미디어사업국 관계자는 "금액으로 환산하면 20억원이 넘는다. 지난해 연말까지 주문이 쇄도했다. 새해 달력이라는 특성 때문에 2009년에 들어서며 판매가 둔화됐다"고 밝혔다.

<무한도전>은 2007년과 2008년 2년 연속 달력을 제작했다. 2008년 제작된 달력은 2007년에 비해 5배 이상 많이 팔렸다. 이 관계자는 "2007년에 제작된 달력은 10만부 가량 팔렸다. 올해는 50만부가 팔리며 기대 이상의 수익을 거두게 됐다"고 말했다.

<무한도전>은 올해 연말 수익금을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순수익금은 5억원 정도 예상된다.

<무한도전>측은 "제작 비용을 제외한 모든 수익금을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쓴다. 지난해 10만부를 팔아 남긴 1억원을 기부했다. 올해는 판매량이 5배 늘어 5억원 가량 기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무한도전>은 현재 일본 나가노에 머물며 '봅슬레이 특집편'을 준비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9/01/09 07:05:24   수정시간 : 2013/04/25 12:17:2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