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 (하단 사진)조성민의 친권 회복을 반대하고 친권제도의 불합리성을 지적하는 '한부모 가정의 자녀를 걱정하는 진실 모임'의 출범식이 11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기자회견을 겸한 이날 출범식에는 배우 손숙과 김부선, 방송인 허수경, 여성학자 오한숙희, 고은광숙, 변호사 원민경, 작가 오성근 등 각계각층의 인사들이 참석해 친권제도의 문제점을 성토했다. /사진=이춘근기자 bestime@
최진실사단 '조성민 친권반대' 모임 왜 안왔나?
'걱정진실' 출범식 이영자 홍진경 정선희 등 참석 안해… "도움 주려 자제한 것"

스포츠한국 이현아기자 lalala@sportshankook.co.kr
고(故) 최진실의 전 남편 조성민의 친권 회복 반대 기자회견에 최진실의 친구들이 나오지 않은 이유는 무엇일까?

'한부모 자녀 가정을 걱정하는 진실모임'(이하 걱정진실)이 11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에 기자회견을 갖고 출범식을 가졌다. 이날 출범식에는 이영자 홍진경 정선희 등 일명 '최진실 사단'이 한 명도 참석하지 않았다.

최진실의 측근들은 이에 대해 "최진실 가족들의 고통을 외면한 게 아니라 오히려 도움을 주기 위해 자제한 것"라고 설명했다.

최진실 사단의 한 멤버는 "비단 최진실의 문제만을 다루는 자리가 아니었다. 우리들이 나서면 개인의 싸움으로만 비쳐지는 게 염려됐다. 이날 기자회견을 뒤에서 후원하고 싶다"고 아쉬워했다.

최진실의 사망 이후에도 변함없는 우정으로 최진실 주변을 살피던 이들은 친권 회복 반대 모임이 수면 위로 떠오른 이날 남몰래 숨을 죽인 채 응원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최진실 사단의 한 측근에 따르면 최진실의 친구들은 지난달 말 조성민과 유족간의 갈등이 알려졌을 때부터 어떻게 행동할지 고민을 거듭해왔다.

생전 최진실의 결혼부터 이혼까지 전과정을 지켜봤던 터라 조성민이 친권을 회복하겠다고 나선 것을 두고 유족 못지않게 정신적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 최진실사태 관련기사 ◀◀◀
▶ '조성민 반대 집회' 날 잡았다! 그런데 찬성 주장도…
▶ 서세원-서정희 '남몰래 최진실 돕고 있다'
▶ 최진실사단 '조성민 친권반대' 모임 왜 안왔나?
▶ "최진실 짓밟았던 조성민이… 묵도할 수 없다"
▶ '조성민 친권회복 반대' 촛불 대신 카네이션 핀다
▶ 에로배우 우연희 "내가 조성민 새 부인? 말도 안돼!"

▶ 조성민 각서 공개! 친권 '포기→이양' 말바꾼 속내는?
▶ 조성민 발빠른 언론플레이 '예나 지금이나..'
▶ 최진실 어머니 "한번도 아이보러 안왔던 조성민이.." 눈물
▶ "돈 욕심 전혀 없다" 조성민 진짜 속내는 과연…
▶ "아빠의 존재도 모르는 두 아이에게 어떻게 이럴수가…"
▶ "조성민, 최진실 재산 탐나 이런 짓까지.." 분통!
▶ "조성민, 돈 노리고 최진실 장례식장 지켰나"
▶ 조성민 "손대지마" 분쟁 전망 최진실 유산 무려 200억?

▶ 최진실 "악마의 벨" 자살 직전 백양 전화에 몸서리
▶ 최진실 마지막 '7분34초' 통화내용 전격 공개
▶ '최진실 사채설 유포' 백씨 "최진영 만나고 싶다"
▶ 25억 사채설 유포자 희희낙낙… 최진영 '격노!'
▶ 김종국 "환희야 힘내" 최진실 아들 챙기기
▶ 홍진경 "젊음일랑 빨리 끝내고 싶다" 심경 토로
▶ 김지후마저… 충격! 자살 직전 홈피에 죽음 예고까지
☞ 최진실 "사실 나 결혼할때 이영자가…" 고백
☞ 최진실 사단 "이영애와 오해 풀고 싶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11/11 18:37:19   수정시간 : 2013/04/25 12:17:0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