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키워줄게" 연예기획사 대표, 여가수 상습성폭행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서울경찰청 형사과는 26일 전 소속사와 갈등을 빚고 있던 신인 여가수 B씨를 스타로 키워주겠다고 속여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강간 등)로 모 연예기획사 전 사장 A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다른 연예기획사 소속 가수였던 B씨가 소속사와 갈등을 빚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우리 회사를 통해 스타로 성공할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며 지난해 9월 서울 강남구의 한 음식점으로 불러내 술에 취하게 한 뒤 성폭행하는 등 올해 초까지 3차례 B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A씨는 반항하는 B씨를 여러차례 때리고 자신의 휴대전화기로 B씨의 나체를 촬영한 후 이 사진을 공개하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A씨의 성폭행과 협박을 견디지 못해 여러 차례 이사를 다니고 휴대전화기 번호를 바꾸기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A씨는 "사랑하는 사이로 성폭행을 한 것은 아니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9/26 15:24:28   수정시간 : 2013/04/25 12:16:4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