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연-김승우 이혼 아픈 사연때문에…"
리포터 활약 남궁연 '선의의 거짓말' 사연 공개

 • "이미연-김승우 아픈 이혼 사연때문에…"
 • 김승우 새신랑 수업? "잘 어울리죠"
 • 김승우 결혼후 첫 베드신 "고민되네"
 • 김승우-김남주 반년만에 득녀 '기쁨 두배'

SBS ‘생방송 TV 연예’의 리포터로 활약하고 있는 드러머 남궁연이미연 때문에 김승우에게 ‘선의의 거짓말’을 해야 했던 사연에 대해 조심스레 밝혔다.

남궁연은 5일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패널로 활동 중인 ‘TV 박스오피스’ 관련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남궁연은 이날 ‘리포터로 활약하며 겪은 어려움’에 대해 이야기하던 도중 두 커플에 대한 에피소드를 털어놓게 됐다.

남궁연은 “최근 영화 ‘태풍’의 인터뷰를 위해 이미연을 만났다. 그런데 2주 후에 ‘생방송 TV 연예’ 팀에서 김승우를 인터뷰하라 했다. 도저히 할 수가 없어서, 제작진에게 아내와 지방에 신년 인사를 내려가야 하기 때문에 인터뷰를 할 수 없다고 거짓말을 했다. 결국 김승우 인터뷰는 조영구가 대신 맡았다”고 밝혔다.

남궁연이 김승우와의 인터뷰를 하기 힘들어 했던 것은 먼저 인터뷰한 이미연과의 친분 때문이다. 남궁연은 인터뷰 당시 이미연과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누며, 이혼에 대한 아픈 심경을 속속들이 들어 김승우와 만나 즐겁게 인터뷰한다는 것이 심적으로 부담스러웠다.

남궁연은 “이미연과 인터뷰 후에도 와인을 두병이나 마셨다. 그날 이미연이 정말 많이 울었다”고 회상했다.

현재 남궁연은 SBS ‘생방송 TV 연예’와 ‘TV 박스 오피스’ ‘남궁연의 고릴라디오’를 진행하고 있다.


이인경 기자 lik@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6-01-06 07:30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6/01/06 07:27:33   수정시간 : 2013/04/25 12:09:5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