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위메이드맥스가 '미르4' 개발사 위메이드넥스트를 자회사로 편입하기로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위메이드맥스는 이날 이사회를 개최하고, 포괄적 주식 교환을 통해 위메이드넥스트를 완전 자회사로 편입하기로 결의했다. 이번 포괄적 주식 교환으로 상업적인 성공을 거둔 미르4의 게임 개발 역량 강화 및 경영 효율성을 제고할 방침이다.

위메이드넥스트는 서비스 1주년을 맞이하는 미르4를 글로벌 170여개국에서 성공을 거두며 블록체인 게임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개발사다.

지난 9월 블록체인 게임 개발사로 전환을 선언한 위메이드맥스는 계열사에서 개발하는 모든 게임에 블록체인 기술 적용을 선언한 바 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위메이드맥스는 이제 대규모 M&A플랫폼이 됐다”며 “이번 M&A를 기점으로 보다 적극적으로 좋은 기업 인수/합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6 17:50:4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