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롯데제과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롯데제과의 프리미엄 디저트 브랜드 나뚜루가 ‘그린스 컴 투르(Greens come true)’를 슬로건으로 한 친환경 포장 전환 작업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나뚜루는 최근 2023년까지 플라스틱 사용을 제로화하겠다는 목표를 수립했다.

매장에서 판매하는 케이크 스티로폼 박스를 종이로 변경하고, 파인트 용기 플라스틱 뚜껑도 전량 종이로 교체한다. 최근 비건 제품에 적용을 완료했으며 내년 전반기까지 전 제품에 적용할 계획이다.

포장 인쇄 역시 유기용제 대신 친환경 에탄올 잉크를 사용해 환경 독성 물질을 대체한다. 회사 측은 이 같은 과정을 통해 연간 50여 톤 플라스틱 사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나뚜루 관계자는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고(Reduce), 재활용이 쉬운 포장재를 사용하고(Recycle) 포장재에 남는 화학물질을 제거(Remove)한다는 3가지 실천 방향을 설정했다”며 “추후에도 지속적으로 적극적인 친환경 포장재 전환 작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6 09:53:3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