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홈플러스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에 폭염, 폭우까지 더해지면서 대형마트와 편의점 배달 서비스를 이용하는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2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한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홈플러스 모바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했다.

특히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1시간 내 즉시 배송 서비스는 론칭 초기 대비 3배 이상, 전 주(5일~11일)와 비교하면 매출은 20% 신장했다. 주문 품목 중 냉동·냉장 간편식과 신선식품 매출이 각각 25%, 6% 증가했다.

같은 기간 편의점 배달 수요도 껑충 뛰었다.

이마트24는 지난 12일부터 18일 동안 배달 이용 건수가 전월 동기간 대비 60% 증가, 매출은 95%가 늘었다고 밝혔다. 이 기간 일평균 매출과 주문 건수는 이마트24가 올해 3월 배달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이후 최고치다.

날씨도 영향을 끼쳤다. 서울 지역을 기준으로 최근 한 달 동안 비가 오는 날은 비가 오지 않았던 동요일 대비 일 평균 매출이 64%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화장품과 같은 비식품 배달 주문도 많아졌다. CJ올리브영 화장품 즉시배송 서비스 ‘오늘드림’ 이용은 12∼20일 급증했다. 이 기간 수도권 지역의 일평균 주문 건수는 1~11일보다 23% 늘어났다.

강인석 이마트24 운영기획담당 상무는 “폭염, 폭우, 코로나19 등 영향으로 최근 배달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이 크게 늘었다”며 “특히 이달 도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있어 배달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큰 호응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1 15:41:1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