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CJ대한통운 작업자가 군포 e-풀필먼트 센터에서 물류 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CJ대한통운과 네이버가 e커머스 판매자들을 대상으로 한 ‘e-풀필먼트’ 서비스 확대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양사는 풀필먼트 운영센터 규모를 20만평 이상 추가하고 이를 46만개에 달하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를 중심으로 운영한다.

다양한 라스트마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빅데이터에 기반 한 각종 운영시스템과 인공지능(AI)로봇, 무인운송로봇(AGV) 등 최첨단 물류기술을 도입한다.

CJ대한통운은 이번 풀필먼트 확장을 계기로 TES(Technology, Engineering, System&Solution) 기반 기술의 첨단화와 고도화를 통해 ‘창고의 대변신’을 선도한다.

군포센터에 ‘스마트층’을 구축하고 연말까지 무인운송로봇, 포장 자동화 시스템 등 첨단 물류기술을 도입하기로 했다.

동탄물류센터에서 운용 중인 ‘AI 로봇팔’ 등 설비도 새로 구축하는 인프라로 확대할 예정이다. 지능형 스캐너 ITS, 자동분류기 휠소터 등 풀필먼트 센터와 연계된 택배 현장의 첨단 장비들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이용 편의를 위한 라스트 마일 서비스를 구축한다. 현재 e-풀필먼트 서비스 기본형인 ‘24시 주문 마감-익일 배송’에 이어 새벽배송, 당일배송 등 시간대별로 세분화된 신규 서비스 모델을 만들기로 했다.

신선식품, 생필품 등 다양한 배송 방식과 시간대를 필요로 하는 상품에 맞는 인프라와 라스트마일 서비스 설계도 가능해진다.

입점 판매자들을 대상으로 종이 포장재를 공급하는 등 친환경 경영에도 앞장선다. 현재 군포 센터에는 첨단 체적 측정 기술을 통해 포장재 사용량을 최소화하는 ‘친환경 스마트 패키징 솔루션’을 도입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네이버는 스마트스토어를 대상으로 다양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고 CJ대한통운은 안정적인 수요 확보를 통해 미래를 위한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할 수 있다는 것이 이번 협력의 의미”라며 “판매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더 편리한 생활문화 혁신을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1 13:51:4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