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풀무원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풀무원이 냉면과 우동 등 40여종 제품의 납품가를 인상했다. 쌀과 밀가루 가격 인상에 따른 불가피한 조정이라는 입장이다.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풀무원은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까지 대형마트, 편의점 등에 냉장면과 떡류 가격을 올린다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

인상 제품은 ‘평양물냉면 2인’, ‘겨울동치미물냉면 2인’, ‘미트소스스파게티’ 등 40여종이다. 이들 제품은 최저 2.7%에서 최고 31%까지 가격이 조정됐다. 평균 인상률은 약 7%다.

가장 많이 가격이 오른 제품은 ‘생아빠우동 1인’과 ‘생아빠볶음우동 1인’으로 각각 31% 가격이 상승했다. 여름철 판매가 높은 평양물냉면 2인과 겨울동치미물냉면 2인은 3.8%, ‘비빔생쫄면’은 10% 가격이 오른다.

풀무원은 지난해 장마·태풍에 의한 작황 부진으로 쌀과 밀가루 가격이 올라 납품가를 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 유통정보에 따르면 이날 기준 쌀 도매가격은 20kg 당 5만8900원으로 1년 전(4만8500원) 대비 21.4% 올랐다.

풀무원 관계자는 “국내산, 수입산 할 것 없이 쌀과 밀가루 가격이 많이 뛰었다”며 “인건비 역시 가격 인상 요인 중 하나이지만, 곡물가격 인상이 납품가 조정의 가장 큰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풀무원은 지난 1월에도 두부와 콩나물 가격을 8~14% 가량 올린 바 있다. 당시 회사는 지난해 집중 호우로 인해 대두작황이 어려워져 생산량이 20~30% 감소해 가격을 인상했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09 17:23:3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