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엔지켐생명과학이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 위탁생산(CMO) 사업에 진출한다.

엔지켐생명과학은 충청북도 오송 제2생명과학단지 내의 부지면적 5300평에 완전자동화, 완전디지털, 클라우드베이스 mRNA 백신공장을 12개월 내에 건설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mRNA 백신의 국내 생산 공급을 통한 백신 주권의 확보를 위해 CMO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엔지켐생명과학은 글로벌 엔지니어링회사와의 협업을 통해 최첨단 생산공장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글로벌 mRNA 개발사와 CMO 계약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엔지켐생명과학 관계자는 "6개월 내에 mRNA 백신 CMO 계약을 맺고, 12개월 내에 mRNA백신 생산 공장을 건설할 것"이라며 "2022년까지 1억 도스 mRNA 백신을 생산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엔지켐생명과학은 주식회사 메쎄나를 설립하고, 지난달 22일 외국인투자기업으로 등록을 마쳤다. 3월31일 열린 주주총회에서는 백신의 연구, 개발, 제조 및 판매업을 비롯해 위탁생산업, 위탁개발업(CDO), 위탁개발생산업(CDMO), 임상시험수탁업(CRO) 등을 사업목적으로 추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4 16:35:2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