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카카오게임즈가 2021년 1분기 한국채택국제회계(K-IFRS) 연결 기준 매출 1301억원, 영업이익 156억원, 당기순이익 183억원을 기록했다고 4일 공시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 35%, 영업이익 23%, 당기순이익 68% 증가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PC온라인 게임은 지난 분기에 출시한 신작 게임 ‘엘리온’의 서비스 안정화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19% 증가한 약 51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모바일 게임 부문은 라이브 게임들의 견조한 매출을 바탕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 증가한 약 601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자회사 카카오 VX와 신사업 매출로 구성된 기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7% 증가한 189억원을 기록했다. 카카오프렌즈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스크린 골프와 골프용품 매출 증가에 기인했다.

카카오게임즈는 2분기부터 국내외 게임시장 공략을 가속화 한다. 먼저, ‘오딘: 발할라 라이징’을 필두로 올해 국내 시장에 ‘월드플리퍼’, '영원회귀: 블랙서바이벌', ‘소울 아티팩트(가칭)’, ‘가디스 오더’ 등을 순차적으로 출시해 지속 성장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또 기존 게임들인 ‘엘리온’, ‘오딘’, ‘달빛조각사’, ‘월드플리퍼’, ‘디스테라’ 등을 글로벌 서비스해 시장 경쟁력을 확대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4 09:43:3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