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우아한형제들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우아한형제들이 자사 배달 플랫폼인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에 입점하지 않은 외식업 소상공인도 코로나19 정책자금 대출이자를 50%까지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해 2월부터 배민 입점 외식업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정책자금 대출이자 50%를 지원해 왔으나 올해부터는 이를 모든 외식업을 대상으로 확대한다.

코로나19 정책자금 대출을 받은 외식업 소상공인은 대출 승인 후 납입한 10개월치 이자 50%를 지원받을 수 있다. 이자 지원금은 지난해 우아한형제들이 한국외식업중앙회, 소상공인연합회와 체결한 ‘상생협력 합의’에 따라 조성한 50억원 규모 기금을 통해 조달한다.

사업자등록증 상 음식업, 일반음식업, 휴게음식업, 프랜차이즈체인화 음식업 업태로 등록된 사업자라면 누구나 배민사장님광장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신청 시 사업자등록증과 코로나19 관련 정책자금이 명시된 이자 납입 증명서를 제출하면 된다. 신청 기간은 오는 3월7일 까지다.

지난해 대출받은 코로나19 관련 소상공인 정책자금 대출에 한해서만 이자 지원이 가능하다. 대출이 여러 건일 경우 이자율이 가장 높은 1개 대출 상품에 한해서만 지원된다. 지원금은 업주가 입력한 개인계좌로 다음달 중 입금될 예정이다.

권용규 우아한형제들 가치경영실장은 “이번 정책자금 대출 이자 지원책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많은 외식업 자영업자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책을 통해 실질적인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4 09:41:1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