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LG전자가 협력사에서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를 도입해 업무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한다.

LG전자는 협력사에 맞는 RPA 추진체계를 구축해 올 상반기 12개 협력사에 RPA 도입을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RPA란 사람이 처리해야 하는 반복적이고 정형화된 업무를 로봇 소프트웨어로 자동화하는 기술이다.

LG전자는 자사 RPA 전문가를 협력사에 상주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과제 발굴부터 세부 과제별 프로그래밍, 유지보수까지 RPA 전 과정에 걸쳐 LG전자가 쌓아온 노하우를 협력사에 전파할 계획이다.

특히 협력사가 RPA를 도입해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며 경영성과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협력사가 일하는 방식을 변화시켜 업무 효율을 높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시용 LG전자 구매/SCM경영센터 전무는 “협력사의 스마트 팩토리 및 RPA 구축 등을 적극 지원해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며 LG전자와 협력사의 사업 경쟁력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LG전자와 협력사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협력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지난 2018년부터 RPA를 도입해왔다. 회계, 인사, 영업, 마케팅, 구매 등 사무직 분야에 도입한 RPA가 지난해 말 기준 약 1000개에 이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11:22:0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