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오리온 인도 공장. (사진=오리온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오리온이 세계 2위 인구 대국인 인도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오리온은 지난 22일 인도 ‘라자스탄’(Rajasthan)주에 위치한 인도 공장 준공식을 개최하고, 제품 생산에 돌입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오리온 인도 법인 대표 사우랍 세이스와 생산관리 업체인 ‘만 벤처스’의 숙비르 씽 만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인도 공장은 중국(5개), 베트남(2개), 러시아(2개)에 이은 10번째 해외 생산 기지다. 오리온은 기존 베트남에서 수입 공급하던 인도 유통 물량을 인도 공장에서 직접 조달하게 된다. 이를 통해 물류비용 절감과 신선한 상품 판매 등을 기대하고 있다.

오리온은 현지 제조업체인 만 벤처스와 생산관리 계약을 진행하고 지난 2019년 공장 착공에 들어갔다. 생산은 만 벤처스가 전담하고 오리온은 제품 관리와 영업, 마케팅 등 생산을 제외한 전 과정을 관할하게 된다. 직원은 시장 니즈를 파악하기 위해 대부분 현지인으로 채용할 예정이다.

공장 운영 초기에는 브랜드 파워를 갖춘 초코파이를 집중 생산하고 향후 비스킷, 스낵 등 제품군을 확대해 현지 시장점유율을 높여갈 방침이다. 대도시를 중심으로 대형마트, 이커머스 판매를 강화해 프리미엄 시장을 공략한 이후 소규모 전통 채널로 판로를 넓혀갈 계획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이번 공장 완공을 계기로 연 13억에 달하는 인구와 광활한 영토로 무한한 잠재성을 지닌 인도 시장 개척에 가속 폐달을 밟게 됐다”며 “중국, 베트남, 러시아 등 글로벌 시장에서 축적해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해외 유수 제과 기업들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는 인도 시장에서도 또 하나의 K-푸드 신화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10:29:3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