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셀트리온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1조8491억원, 영업이익 7121억원을 기록했다고 22일 공시했다. 전년보다 매출은 63.9%, 영업이익은 88.4% 증가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실적 성장 배경으로는 지난해 바이오시밀러 제품군 확대로 공급량이 늘어난 것과 제1공장 증설 시설의 생산 효율성 개선 등이 꼽힌다.

주력 제품군의 경우 유럽시장에서 지난해 3분기 기준 램시마 52.8%, 트룩시마 38%, 허쥬마 15.9%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 미국시장에서는 지난해 4분기 기준 인플렉트라(램시마 미국 수출명) 11.8%, 트룩시마 19.8%로 지속적으로 성장했다.

향후 셀트리온은 후속 바이오시밀러 개발을 확대해 2030년까지 매년 1개 이상의 제품을 허가 받을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글로벌 임상 3상을 진행 중인 CT-P16(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CT-P39(졸레어 바이오시밀러), CT-P41(프롤리아 바이오시밀러), CT-P42(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CT-P43(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 등이다.

또한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의 글로벌 허가를 넓힌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미국, 유럽에 렉키로나주 긴급사용승인 및 조건부 허가를 진행해 상반기 내 승인을 획득할 계획이다.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 변이 대응 플랫폼 마련에 박차를 가하는 동시에 영국 및 남아공 변이에 중화능력을 보인 32번 후보항체와 렉키로나를 조합한 칵테일 치료제 개발도 착수했다.

이밖에도 제3공장 및 글로벌생명공학연구센터 건립을 본격화해 생산량 증대를 이끈다는 방침이다. 셀트리온 제3공장은 2023년 5월, 연구센터는 2022년 7월 각각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제3공장은 2024년 6월부터 실제 상업생산을 개시할 예정이다. 완공 시 셀트리온은 기존 1, 2공장 19만리터에 더해 총 연간 생산량 25만리터급 생산시설을 확보하게 된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주요 제품군이 고르게 성장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이어갈 수 있었다”며 “올해는 후속 바이오시밀러 개발 및 신규 공급과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글로벌 공급 추진을 바탕으로 글로벌 생명공학기업으로 지속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2 16:29:4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