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티몬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코로나19 사태에 혹한의 날씨까지 겹치면서 ‘집콕’ 보온 상품에 대한 관심이 급증했다.

타임커머스 티몬은 지난 1일부터 12일까지 난방과 보온 관련 매출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동기 대비 평균 2배 이상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주요 난방가전 중에서는 전기히터가 208%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온수매트·전기장판이 68%, 전기요는 45% 올랐다. 겨울철 필수품인 담요(518%), 핫팩(178%), 발열 내의도 200%가 넘는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집안 난방 효율을 높여줄 보조난방용품 판매도 증가하며, 단열시트·문풍지 등의 단열용품이 198%, 난방텐트는 15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갑작스러운 혹한의 추위로 방한용품 수요도 폭증했다. 지난해 대비 귀마개 매출이 1만3117% 급증했고, 장갑(462%), 넥워머(249%) 등의 판매량도 높아졌다. 연이은 폭설로 스노체인(1860%), 성에·김 서림 방지용품(295%)을 포함한 자동차 동계 용품도 판매도 크게 늘었다.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며 홈웨어 판매도 크게 늘었다. 남성용 홈웨어는 323%, 여성용은 109%, 유아동이 259% 올랐다. 수면 잠옷도 82% 상승했다. 집에서 신는 방한·털 종류 슬리퍼도 288% 상승했다.

티몬 관계자는 “패딩 등 아우터의 증가세는 예년 수준을 다소 웃도는 수준이었는데 반해, 실내 생활에 적합한 잠옷, 실내복 등의 홈웨어 매출이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티몬은 한 달간 ‘1월한정특가’를 진행하며 겨울철 인기상품을 특가에 판매하고 있다. 후드넥워머(1+1+1), 수면바지(1+1) , 방한장갑 등을 무료 배송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14:03:0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