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시중에서 판매중인 안약과 손·발톱용 무좀약의 제품 모양이 비슷해 오용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2년간 손·발톱용 무좀약을 안약으로 착각해 안구손상으로 내원한 사례는 총 41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안약과 무좀약의 오용을 막기 위한 안전 정보를 13일 공개했다.

안약과 손·발톱용 무좀약을 구분하기 위해서는 먼저 제품명을 확인해야 한다. 안약은 제품명에 ‘점안액’이라는 용어가 기재되어 있다. 반면 무좀약은 제품명에 ‘외용액’ 또는 ‘네일라카’라는 용어가 표기되어 있다.

또한 제품의 향을 맡아 구분하는 방법도 있다. 액상형 손·발톱용 무좀약은 매니큐어 등과 비슷한 향을 가지고 있다. 만약 뚜껑을 열었을 때 매니큐어와 비슷한 향이 난다면 안약이 아니므로 눈에 사용해서는 안된다.

제품 뚜껑에 솔(브러시)이 달려있다면 안약이 아니다. 액상형 무좀약은 손·발톱에 바르기 쉽도록 보통 뚜껑에 솔이 달려있어 안약과 쉽게 구별할 수 있다.

제품의 사용 목적을 알기 어려운 경우에는 근처 약국에 문의하거나 온라인 누리집 ‘의약품안전나라’에서 제품명을 검색해 확인할 수 있다.

만약 안약이 아닌 제품을 눈에 넣었을 때는 즉시 많은 양의 물이나 식염수 등으로 씻어낸 후 병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이때 의료진이 참고할 수 있도록 사용한 제품을 가지고 가는 것이 도움이 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3 14:33:5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