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카카오게임즈와 펍지주식회사가 PC방 소상공인을 위해 1개월간 사업주 요금을 환급하기로 결정했다.

양사는 PC방과의 상생 협력을 위해 이달 22일 부터 총 1개월 간 해당 사업주의 PC방에서 소진된 사업주 요금(D코인)을 D코인으로 환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확산과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PC방 소상공인 사업주들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서다.

전국 카카오게임즈 PC방 가맹 사업주들은 별도의 신청 없이 자동으로 22일부터 10월 21일까지 총 1개월간 사용된 PC방 D코인의 100%를 무료 D코인으로 환급받게 된다. 펍지주식회사가 개발한 ‘카카오 배틀그라운드’와 그라인딩 기어 게임즈의 ‘패스 오브 엑자일’ 등 카카오게임즈 PC방 서비스 게임이 대상이다.

카카오게임즈 관계자는 “오랜 시간 대한민국 PC게임 산업의 한 축으로 자리잡아온 PC방은 게임을 즐기는 건전한 문화 공간이기에, 함께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고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뜻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카카오게임즈 PC방 D코인 무료 지원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카카오게임즈 PC방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5 10:03:4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