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왼쪽부터 드롭탑 피치플럼 티에이드, 자몽블랙 티에이드, 샤인망고 티에이드, 피치플럼 드롭치노, 망고패션 드롭치노.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최근 한낮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등 여름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식음료업계가 열대과일 신제품을 잇달아 선보이며 소비자 사로잡기에 나서고 있다.

커피전문점 카페 드롭탑은 온·열대과일을 조합한 ‘티에이드’ 3종과 ‘드롭치노’ 2종을 출시했다. 티에이드 3종은 ‘피치플럼’, ‘자몽블랙’, ‘샤인망고’로 구성했다.

피치플럼은 잎차를 직접 우린 히비스커스 티베이스에 자두와 복숭아를 넣어 새콤달콤한 맛을 전한다. 자몽블랙은 얼그레이 티와 자몽이, 샤인망고는 샤인머스캣과 망고가 상큼한 풍미를 선사한다.

아이스 블렌디드 드롭치노 2종은 ‘피치플럼’과 ‘망고패션’으로 구성했다. 피치플럼은 자두와 복숭아의 조화가 특징이며, 망고패션은 망고와 패션프루츠를 넣어 열대과일의 풍미를 전한다.

스타벅스는 ‘애플망고 요거트 블렌디드’를 2016년 이후 4년 만에 다시 출시했다. 이번 제품은 유산균이 풍부한 요거트를 사용해 부드러운 질감을 살리고, 망고 과육을 더한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또한 사과 주스에 라임과 유기농 말차를 함께 섞어 과일 그대로의 청량한 과즙을 느낄 수 있는 모히토 콘셉트의 아이스 티 음료 ‘스타벅스 라임 모히토 티’도 새롭게 선보였다.

빙과업계도 열대과일 신제품을 잇달아 선보이고 있다. 하겐다즈는 프리미엄 과일의 깊은 맛과 향을 그대로 구현한 ‘칸탈로프 멜론’과 ‘망고&크림’ 신제품 2종을 출시했다. 칸탈로프 멜론은 아이스크림에 멜론 과육을 첨가해 멜론의 깊은 향과 맛, 영양소를 전하는 것이 특징이다. 망고&크림은 생망고 특유의 식감에 크림을 조화롭게 담아낸 제품이다.

롯데제과 나뚜루는 ‘코코넛 파인애플’ 맛을 비건 인증 콘셉트로 출시했다. 제품은 순식물성 원료만 사용해 한국비건인증원의 동물성 DNA 검사를 통과했다. 우유나 계란 대신 식물성 원료인 코코넛밀크와 캐슈넛 페이스트, 천연 구아검 등을 사용해 일반 아이스크림과 같은 식감과 맛을 구현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최근 소비자들의 고급화·세분화된 취향을 공략하기 위해 망고 등 다양한 열대과일을 사용하는 움직임이 활발하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29 16:30:2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