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컴투스가 후원하는 3대3농구 프로리그 ‘컴투스 KOREA 3X3 프리미어리그 2020’에서 ‘한솔 레미콘’ 팀이 플레이오프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27일 고양 스타필드 특설코트에서 진행된 최종 플레이오프 라운드에서 한솔 레미콘은 정규 리그 1위 팀인 ‘아프리카 프릭스’를 상대로 치열한 접전 끝에 21대 19의 스코어로 승리하며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한솔 레미콘은 지난해 우승팀 ‘무쏘’ 출신의 이승준과 이동준을 비롯해 올 시즌을 끝으로 프로농구 ‘서울SK’에서 은퇴한 전태풍까지 호흡을 맞춘 강팀이다. 정규 라운드에서 2위를 차지하며 플레이오프 4강에 직행했다.

일진일퇴의 공방전이 펼쳐진 이날 토너먼트에서 한솔 레미콘은 맹활약을 펼친 전태풍을 비롯해 위닝샷을 성공한 이동준 등 주전 선수들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챔피언에 등극했다.

우승을 차지한 한솔 레미콘은 상금 1200만원과 함께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수여되는 ‘컴투스 MVP’에는 정규리그와 플레이오프 우승팀 소속 노승준과 전태풍이 각각 선정됐다.

한편 한국3대3농구연맹이 주관하고 컴투스가 후원하는 ‘컴투스 KOREA 3X3 프리미어리그 2020’은 3대3 농구의 국내 무대 활성화 및 저변 확대를 위한 목적으로 지난 2018년에 출범해 올해로 세 번째 시즌을 맞았다.

올해 리그는 안전을 최우선 한 무관중 경기로 진행됐으며, 아프리카TV와 케이블TV 채널인 SBS-아프리카 TV를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29 13:51:5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