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LIG넥스원이 인도네시아 경찰청이 주관하는 통신시스템 구축 사업에 참여한다.

LIG넥스원은 지난 20일 인도네시아 경찰청과 ‘주파수 공용 통신시스템(이하 TRS)’ 공급계약을 맺었다고 공시했다. 계약금액은 1592억 규모이며, 2022년까지 납품을 진행할 예정이다.

TRS는 무선중계기지를 통해 다수의 주파수를 다수의 이용자가 공동으로 이용하는 방식이다. 음성과 데이터통신을 통합한 디지털 방식의 통신시스템으로 그룹통화 및 고속 데이터 통신이 가능하다. 특히 인증된 사람만 사용할 수 있어 보안성도 우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2006년 주파수 도약형 무전기 PRC-999K 수출을 시작으로 인도네시아 소요군 및 경찰청에 다수의 통신장비와 시스템을 공급해온 LIG넥스원은 이번 계약을 통해 동남아 수출시장의 외연을 넓히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IG넥스원 관계자는 “지난 2008년부터 인도네시아에서 열리는 방위산업 전시회에 참여해 오고 있으며, 2013년 현지 사무소를 설립하는 등 동남아 시장 개척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이번 공급계약이 현지 통신 인프라 현대화에 기여하며 고객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1 15:27:4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