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삼성전자가 EUV(극자외선) 기반 최첨단 제품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경기도 평택캠퍼스에 파운드리 생산시설을 구축한다.

이번 투자는 삼성전자가 지난해 4월 발표한 '반도체 비전 2030' 관련 후속 조치의 일환이다. 올해 2월 EUV 전용 화성 'V1 라인' 가동에 이어 평택까지 파운드리 라인을 구축한 삼성전자는 모바일, HPC, AI 등 다양한 분야로 초미세 공정 기술 적용 범위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오는 2021년 하반기 평택 파운드리 생산라인을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삼성전자는 7나노 이하 초미세 공정 기반 제품 생산 규모를 크게 증가시킬 예정이다.

또 삼성전자는 생산성을 극대화한 5나노 제품을 올해 하반기에 화성에서 먼저 양산한 뒤, 평택 파운드리 라인에서도 주력 생산할 예정이다.

정은승 삼성전자 DS부문 파운드리사업부 사장은 "5나노 이하 공정 제품의 생산 규모를 확대해 EUV 기반 초미세 시장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전략적 투자와 지속적인 인력 채용을 통해 파운드리 사업의 탄탄한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1 15:14:0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