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넷마블이 세븐나이츠 IP를 활용한 첫 콘솔 게임 ‘세븐나이츠 타임 원더러(Time Wanderer)’를 공개했다.

닌텐도의 게임 프레젠테이션 방송 ‘닌텐도 다이렉트’에서 처음 공개한 세븐나이츠 타임 원더러는 실시간 턴제 전투 방식으로 진행하는 싱글 플레이 RPG다.

이 게임은 기존 세븐나이츠 영웅들이 모험 중간에 동료로 합류하면서 처음 즐기는 이용자들과 기존 원작의 팬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제공할 예정이다. 올 여름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며, 닌텐도 스위치 이숍을 통해 유료로 판매할 예정이다.

박영재 넷마블 사업본부장은 “세븐나이츠가 2014년 한국에서 처음 출시된 뒤로 글로벌까지 그 인기를 확장해 나가는 모습을 즐겁게 지켜봤다”며 “세븐나이츠가 넷마블의 첫번째 닌텐도 게임이라는 것이 기쁘며 스위치 이용자들에게 좋은 경험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넷마블이 서비스하고 있는 세븐나이츠는 800여종의 캐릭터를 수집, 성장시켜 전투를 벌여가는 턴제 모바일 RPG다. 지난 2014년 3월 국내에 첫 출시한 이후 글로벌까지 진출해 6000만 누적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현재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세븐나이츠2 등 모바일 게임 2종을 개발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6:06:3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