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권봉석 LG전자 대표이사 CEO 사장.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LG전자가 권봉석 대표이사 CEO사장과 배두용 대표이사 CFO 부사장을 각각 대표이사에 선임했다.

이번 각자 대표이사 선임은 공동대표에 비해 자율권이 보장되는 장점이 있다. 대표이사의 권한은 같으나 각자가 맡은 전문 분야에서 의사결정을 신속하게 할 수 있다.

먼저 권봉석 대표이사는 CEO로서 기존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회사의 디지털전환을 이끌며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데 집중할 예정이다. 배두용 대표이사는 회계, 세무, 통상 분야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재무 관련 주요 사항에 대한 최고책임자의 역할을 수행한다.

한편 LG전자는 지난 26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제18기 LG전자 정기주주총회’에서 각자 대표이사 선임과 함께 회사 목적사항에 ‘통신판매 및 전자상거래 관련 사업’을 추가하는 정관 개정을 승인했다.

광파오븐, 세탁기 등 가전제품과 함께 사용하는 식품, 세제 등을 LG 씽큐 앱을 통해 판매하거나 중개하는 형태의 신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다.

  • 배두용 LG전자 대표이사 CFO 부사장.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09:46:4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