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에어서울이 베트남에 체류 중인 재외국민을 국내로 수송하기 위해 다낭으로 전세 항공편을 띄운다.

에어서울은 베트남 중부 한인회의 요청으로 이뤄진 이번 전세 항공편을 오는 4월 7일에 띄운다고 26일 밝혔다. 저비용항공사(LCC) 중에서 교민 수송을 위해 전세 항공편을 띄운 것은 에어서울이 처음이다.

에어서울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한국과 베트남 간 모든 항공편이 운항 중단되면서 다낭뿐만 아니라 호이안, 꽝남, 후에 등 베트남 중부 지역에 발이 묶인 교민들의 어려운 상황을 듣고 운항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귀국을 희망하는 교민들이 더 있어 4월 중 추가 투입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한인회 및 총영사관과 긴밀히 협의해 운항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에어서울의 다낭~인천 전세 항공편은 4월 7일 오전 11시에 다낭을 출발해, 오후 6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다. 교민 약 190여명이 탑승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6 14:50:0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