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슬 기자] 편의점에서도 '닭똥집'을 즐길 수 있다.

미니스톱이 특수 부위 메뉴 ‘닭똥집 튀김’을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닭똥집 튀김은 지난달 정식 출시한 닭껍질튀김에 이은 두 번째 특수부위 상품이다.

미니스톱은 새롭고 특별한 것을 원하면서 트렌드에 민감한 고객을 위해 그동안 편의점에서는 만나볼 수 없던 소재인 닭똥집을 사용해 차별화한 메뉴를 개발했다.

닭똥집 튀김은 고소하고 짭짤한 튀김 맛과 쫄깃한 닭똥집 특유의 식감이 만나 씹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탄산음료나 맥주와도 잘 어울린다. 한입에 먹을 수 있는 작은 크기와 먹기 좋은 포장으로 편의성을 더했다. 가격은 1800원이다.

조민수 미니스톱 주식·핫디저트팀 MD는 “편의점에서도 독특한 상품을 원하는 소비트렌드가 확산하는 추세”라며 "앞으로도 이색적인 맛과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메뉴를 개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1 11:03:4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